1616 /
arita japan

일본 도자기의 일종인 ⌈아리타자기 Arita-yaki는 일본 도자기 중 가장 으뜸으로 치며, 정유재란 당시 일본에 끌려간 조선 도공들에게서 그 뿌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특히 아리타자기의 시조인 이삼평은 1616년 아리타 동부 이즈미야마에서 자기의 태토(도자기를 만드는데 바탕이 되는 흙)가 되는 양질의 자석광을 발견하고, 일본 최초의 백자기를 생산하며 오늘날까지도 이삼평은 도조로 추앙받고 있습니다.

아리타자기는 여전히 쇄석으로 만든 점토의 독특한 성분을 사용하여 도자기를 생산합니다. 디자이너 ‘테스히로 야나기하라 Teruhiro Yanagihara’는 이곳 장인의 깊은 경험과 기술에서 영감을 얻어 현대에 맞는 새로운 도자기 브랜드를 개발했습니다. 지역 이름을 따서 명명된 ⌈1616 / arita japan⌋ 제품은 오리지널 아리타 도자기와 동일한 공장에서 생산되지만 완전히 다른 디자인 방식을 취합니다.

아리타는 일본 큐슈 섬의 북서쪽 사가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수도 도쿄에서 비행기로 1 시간이 소요됩니다.

⌈1616 / arita japan⌋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테스히로 야나기하라 Teruhiro Yanagihara는 ‘Standard’ 시리즈를 디자인했으며, 동시에 네덜란드 디자이너 스테판 숄텐 & 바잉스 Scholten & Baijings를 초대하여 Color Porcelain컬렉션을 개발했습니다. 두 가지 다른 모습의 시리즈는 아시아의 장인 정신과 유럽 문화를 혼합하여 전통에 새로운 시각을 제시합니다. ‘Standard는 점토와 도기의 사용법을 실험하는 동안, ‘Color Porcelain은 응용 예술과 일상적인 사용 사이의 색과 형태를 통한 조화를 강조합니다.

1616 / TY “Standard”
by Teruhiro Yanagihara

아리타 도기의 전통에 따라 분쇄된 석재와 전통적인 점토 기법을 사용하여 새로운 구성으로 구성된 도자기입니다. 그 결과 유약처리가 없어도 매우 강한 강도와 열과 얼룩에 견딜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점토에 첨가된 특수 물질은 무광의 밝은 회색빛의 매력적인 톤과 질감을 제공합니다.

이 시리즈는 사용에 특별한 경계가 없는 디자인을 강조합니다. 다양한 음식을 담는 접시로도 활용이 되면서도 사용자의 기호에 따라 무궁무진한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정사각형 플레이트는 트레이로, 작은 원형 플레이트는 뚜껑으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릇은 동양식 쌀이나 서양식 아침 시리얼 모두에 사용할 수 있으며, 작은 컵은 이탈리아 에스프레소와 술잔으로도 완벽하게 제공합니다.

© 1616 / Arita
1616 / S&B “Colour Porcelain”
by Scholten & Baijings

네덜란드 디자이너 스테판 숄텐 & 바잉스 Scholten & Baijings는 아리타 도자기에 대한 광범위한 연구와 역사적인 걸작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새로운 컬렉션을 만들었습니다.

그 결과 수채화 같은 밝은 파랑과 초록. 그리고 짙은 붉은색과 황토 계열의 색상들을 사용하여 현대적 형태와 색감을 도자기 위에 입혔습니다. 또한 유광과 무광의 다양한 질감과 층층이 쌓아올린 유약과 색의 겹쳐짐으로 도자기가 갖고 있는 본연의 흰색과 잘 어우러집니다.

아리타 지역의 오랜 도자기 역사와 함께 장인들의 섬세한 감각으로 실현된 이 라인은, 서양의 시선으로 동양의 전통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보여줍니다.

© 1616 / Arita
1616 / 아리타는 조선에서 현재까지.
400년 이상 이어진 장인의 기술과 현대 생활과 미감을
새롭게 구성한 실용적인 자기입니다.

Standard Collection